덕근닷컴 by yunskorea

test

2006년 9월 6일 수요일

파평 윤씨(坡平 尹氏) 부인 미라..CT 검사

파평 윤씨 관련 다른 글 : 파평 윤씨(坡平 尹氏)에 대한 설명 | 2004/07/12


3년전 뉴스에, 430년이 된 파평 윤씨 가문의 부인 미라가 발견됐다고 했었다.

관련 기사 : 430년 잠에서 깨어난 ‘파평 윤씨 모자 미라’

고려대학교 박물관은 2002년 9월 파평 윤씨 종중에서 미라를 기증받아 고대 의과대학에 정밀조사를 의뢰했다. 조사 결과, 고대 의과 대학은 '출산 과정에서 자궁 파열로 인한 과다 출혈'이 미라의 사망 원인이라고 밝혔다. 남아로 밝혀진 태아도 자궁에서 미라상태로 남아있었다. 이에 미라를 ‘파평 윤씨 모자(母子) 미라’로 명명했다.
...
인종의 후궁인 숙빈이 쓴 한글편지도 출토돼 미라의 신분 확인에 한 역할을 했다. 숙빈은 문정왕후의 오빠인 윤원량(1495-1569)의 딸이다. 따라서 윤원량 집안의 인물일 가능성이 높고 윤원량의 자식인 윤소(1515-1544)의 첩실 외동딸일 것이라고 정호섭 고대박물관 학예사는 추정한다.
오늘 뉴스에는 그 미라를 CT(컴퓨터 단층 촬영)했다고 한다.


관련 기사 : 파평 尹씨부인 미라 CT검사

최신 CT 검사의 장점은 미라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기본 골격은 물론 위, 폐, 대장, 소장 등 내부 장기 모습, 치아 뿌리까지 3차원 영상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윤미라’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사대부 부인 미라는 약 155㎝로 당시로선 작지 않은 키에, 팔다리가 가는 체형이었다.

윤미라의 관에서는 ‘파평윤씨지구(坡平尹氏之柩·파평 윤씨의 관)’라고 쓴 명정(銘旌)과 함께 속곳 허리띠에서 ‘병인 윤시월’이라는 한글 묵서(墨書)가 발견돼 발굴 당시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이를 근거로 윤씨 가문 부인이 1566년 윤시월(양력 12월)에 숨진 것으로 추정됐고, 부검에서는 아기를 낳다가 죽은 것으로 판명됐다. 자궁이 찢어진 상처가 발견됐고 태아의 머리가 질 입구까지 내려와 있었기 때문이다.

김 교수는 “검사를 통해 윤미라의 정확한 나이를 확인하고 태아 미라의 모습을 자세히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 발굴된 미라에 대해서도 부검 없이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CT 촬영으로 얻은 데이터 분석에는 한 달이 걸릴 예정이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가장 많이 본 글